北김정은, 딸 김주애와 미사일 시찰…새해 첫날 공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새해 첫날인 1일 둘째 딸 김주애와 미사일 기지를 둘러보는 장면을 언론에 또 공개했다. 탄도미사일과 탄두, 이동식 발사대까지 대량 공개하며 무력을 과시했는데 미래세대의 안전을 담보한다는 것을 강조한 행보로 풀이된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이날 오후 김정은 위원장이 딸 김주애와 미사일 공장 혹은 발사 기지를 둘러보는 모습과 함께 KN-23로 추정되는 미사일과 이동식발사대(TEL) 십여 대가 도열한 모습을 공개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은 고체연료를 사용하는 신형 단거리탄도미사일이다.

이러한 장면은 북한이 지난달 26일부터 31일까지 진행한 ‘연말 전원회의’의 결과를 보도하는 영상에서 나왔다. 지난해 북한의 ‘핵 무력 정책 법제화’와 각종 탄도미사일 개발 등 국방력 강화를 선전하는 내용이었다.

김주애는 김 위원장의 손을 잡고 국방 부문 고위 간부들의 안내를 받으며 시설을 둘러봤다.

다만 조선중앙TV는 김주애를 별도로 호명하지 않고 새로 공개된 공개 활동의 장소와 일자 등도 공개하지 않았다.

조선중앙TV는 또 화성 계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탄두와 본체로 추정되는 무기 체계를 김 위원장이 점검하는 모습도 공개했다.

김 위원장이 전원회의 보고에서 전술핵무기 다량 생산과 핵탄 보유량의 기하급수적인 확대를 언급한 것을 강조하는 조치로 보인다.

앞서 김주애는 지난해 11월 18일 북한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7형’(화성포-17형) 시험발사 현장에 처음 등장해 큰 관심을 받았다. 이후 같은 달 26일 화성-17형 시험발사를 축하하는 행사 자리에도 참석했다.

당시 북한 매체는 그를 “존귀하신 자제분”으로 호명하며 그가 고위 간부들의 ‘90도 인사’를 받는 장면도 공개했다.

전문가들은 김주애의 등장은 미래세대의 안전을 담보한다는 의미, 나아가 새로운 세대를 아우르는 결속과 통치의 의미를 내장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평가하며 향후 김주애를 활용하여 미래세대에 대한 호소력, 통합적 메시지에 활용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봤다.

[서울=뉴시스]

Read Previous

Mailbag: Pressure is on for the Eagles to perform in the playoffs

Read Next

젤렌스키 “새해 벽두 러시아 공격 규탄…푸틴, 러시아 파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