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번주 전대룰 개정 마무리…‘친윤 단일화’ 수면 위로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15 뉴스1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15 뉴스1

국민의힘 차기 당 대표 선거를 두고 ‘친윤(친윤석열) 후보 단일화’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일반 국민여론조사를 배재하고 당원 100%로 당 대표를 선출하는 방식으로 가닥이 잡히면서 여권의 관심이 친윤 진영 후보 간 교통정리가 이뤄질지에 쏠리고 있는 것.

여권 관계자는 18일 “현재 논의되고 있는 전당대회 룰 개정 작업은 김기현 권성동 의원과 나경원 전 의원 등 이른바 친윤 후보로 불리는 당권 주자들의 후보 단일화를 전제로 진행되고 있는 것”이라며 “안철수 의원이나 유승민 전 의원 등을 상대로 친윤 진영에서 단일화된 후보를 내지 못할 경우 친윤 진영의 승리 가능성은 낮아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친윤 진영의 한 재선 의원도 “지난해 전당대회에서 이준석 전 대표가 당선됐던 이유 중 하나는 당시 후보였던 나 전 의원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당원들의 표를 나눠 가졌기 때문”이라며 “비윤(비윤석열) 진영 인사의 당선을 막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친윤 진영 후보들의 단일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당 안팎에선 친윤계를 자처하는 김 의원과 권 의원, 윤상현 의원 등이 단일화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일단 정식으로 후보 등록을 마쳐봐야 단일화 대상이 좁혀질 것”이라며 “현재 거론되는 후보 중에서 일부가 불출마하는 방식으로 물밑 단일화가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친윤 진영의 후보들은 유 전 의원을 비판하며 당심 잡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앞서 유 전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경선 개입은 심각한 불법”이라고 주장하며 친윤 진영과 본격적으로 맞서고 있다. 이런 유 전 의원의 발언을 두고 권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사적인 자리에서 전당대회와 관련된 단순한 의견 개진은 어떤 법에도 저촉되지 않는데 허위 선동을 하고 있다”며 “유 전 의원이 왜 계속 지는 줄 아느냐. 정치를 이토록 무지하고 무도하게 하기 때문”이라고 썼다. 반면 유 전 의원과 가까운 김용태 전 최고위원은 “문제는 18년 동안 이어져 온 당헌당규를 손바닥 뒤집듯 뒤집으려는 핵관(핵심 관계자)들의 한심한 거수기 노릇”이라고 받아쳤다.

이처럼 전당대회 규칙 개정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고 있지만 국민의힘은 20일 상임전국위원회, 23일 전국위원회를 열고 전당대회와 관련한 당헌당규 개정을 완료하기로 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Read Previous

자사고 경쟁률 상승…최근 5년새 최고

Read Next

Mailbag: Could the Eagles have two 1,000-yard rushers and receivers, and how rare would that be?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