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전세계 하루 확진자, 60만명 육박…45일 전에는 32만명


코로나19의 전세계 하루확진자가 60만 명 선을 육박하고 있다.

미국 뉴욕 타임스가 해당일을 마지막으로 포함시켜 구하는 하루 신규확진자의 1주일 간 평균치에서 17일(토) 57만7500명을 기록했다.

이는 최근 고점인 사흘 전 14일의 58만2500명보다 5000명이 적지만 단기적으로도 내림세로 보이지 않는다. 즉 내주에 점진적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높은 것이다.

이 통계에서 최근 저점은 한 달 보름 전인 11월2일의 32만200명이다. 14일의 고점은 이의 182%에 해당되는 높은 수치다.

세계 하루확진자 수는 5개월 전인 7월25일 107만9800명에 달한 뒤 11월2일까지 내리막길을 걷다가 이후 다시 오름세를 타고 있는 것이다. 9월4일이 하루 60만 명 대 감염의 마지막날이어서 내주 중 다시 60만 명 선을 넘으면 110일 만의 일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CSSE 통계에서 최근 28일(4주) 간 일본이 328만 명로 가장 많이 추가확진되었으며 그 다음으로 한국의 162만 명과 미국의 157만 명이다. 한·미·일 3국은 반년 전부터 4주간 추가확진 규모 최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다.

프랑스가 149만 명일 뿐 그 다음으로 많은 그룹을 이루고있는 브라질, 이탈리아, 독일은 87만~77만 명 범위에 머문다.

이 통계서 18일 오후 기준으로 코로나19의 세계 누적확진자는 6억5300만 명이며 총사망자는 666만명 5300명을 넘었다.

[서울=뉴시스]

Read Previous

타이완, 폭스콘에 벌금 부과

Read Next

Live updates / open thread, Week 15: Eagles at Bears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