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고 경쟁률 상승…최근 5년새 최고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2023학년도 전국 자율형사립고의 경쟁률이 최근 5년 새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용인외대부고·하나고·상산고 등 전국 단위 주요 10개 자사고의 내년도 입학 경쟁률은 평균 1.82대1을 기록했다. 10개 학교에서 총 2591명을 모집하는데 4720명이 지원해 지난해(1.57대1)보다 지원자가 16.5%가량 늘었다.

가장 경쟁률이 높은 자사고는 외대부고로 2.99대1이었다. 이어서 하나고 2.45대1, 민사고 2.05대1 순이었다. 올해 수능 만점자를 배출한 포항제철고는 입학 경쟁률이 1.05대1(2022년도)에서 1.47대1로, 현대청운고는 1.53대1에서 1.72대1로 올랐다.

Read Previous

Five college prospects who could interest the Eagles in the 2023 NFL Draft

Read Next

與, 이번주 전대룰 개정 마무리…‘친윤 단일화’ 수면 위로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