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똥별 아니야?”…제주 밤하늘 수십개 빛기둥 정체는


26일 제주 서귀포시에서 바라본 상공에 빛기둥이 나타난 모습.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제공

26일 저녁 제주 하늘에 수십 개의 빛기둥이 나타나는 기이한 현상이 벌어져 눈길을 끌었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런 현상은 이날 오후 7시경부터 제주시와 서귀포시 일대에서 나타났다. 막대 형태의 불빛이 수십 개 하늘에 떠 있는 모습이었다. 제주소방본부에도 관련 신고가 10여건 접수됐다.

SNS에서는 제주에서 빛기둥을 목격했다는 사례가 쏟아졌다. 누리꾼들은 “운석이다”, “미사일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 빛기둥은 빛과 구름이 만들어 낸 자연현상이었다. 바다에 떠 있는 어선들의 빛이 구름에 반사된 현상이라는 것이다.

제주지방기상청 제공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 빛기둥은 제주도 앞바다에서 조업하는 어선들의 밝은 집어등 빛이 5~6㎞ 상층운에 의해 반사돼 관측된 현상이다. 이날 제주도 전 지역에 분포한 상층운이 5∼6㎞ 높이에 있었고, 이 상층운이 일종의 거울 역할을 한 것이다.

빛이 기둥 모양으로 나타난 이유에 대해 기상청은 “상층의 구름층이 주로 육각 구조의 얼음 입자로 구성돼있고 입자 하나하나가 거울 역할을 하게 되는데, 얼음 결정의 위치가 다 다르기 때문에 반사된 빛의 상이 맺히며 기둥 모양으로 보이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주지방기상청 제공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올어바웃 중간선거] 3. 미 중간선거 주요 현안

Read Next

Report: Eagles trade for Bears DE Robert Quinn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