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신화 北인권대사 “北, 서해 공무원 피살 모든 정보 공개하라”


유엔을 찾은 이신화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가 지난 2020년 9월 발생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북한에 정보 공개를 요구했다.

이 대사는 26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 참석,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의 상호 대화에서 “지난 2020년 9월 서해에서 비무장 한국 민간인이 북한 군에 살해된 사건을 개탄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2020년 9월 서해에서는 우리 국적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실종 후 북한군에 피살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대사는 “북한이 모든 관련 정보를 공개하고, 그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를 촉구한다”라고 했다.

이 대사는 아울러 “우리 정부는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특히 나이가 든 가족들의 상봉 문제에 응답하기를 촉구한다”라며 “나아가 북한에 구금된 우리 국민도 잊어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국제사회의 관심도 호소했다. 이 대사는 “국제사회는 북한에서의 인권 침해·유린을 종식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라며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 인권 상황 논의를 재개해야 한다”라고 했다.

이 대사는 “국제사회의 북한 비핵화를 위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계속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동안, 북한의 가혹한 인권 침해·남용은 수십 년간 외면됐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 내 전반적인 인권·인도주의 상황, 특히 여성·소녀를 포함한 취약한 주민들의 상황은 악화해 왔다”라며 “세계 지도자들이 북한 비핵화 달성 노력을 멈추지 않는 동시에 북한 인권 문제 대응 노력을 강화하기를 촉구한다”라고 했다.

이날 살몬 보고관은 국제사회가 북한의 반인도적 범죄에 해당하는 인권 침해를 모니터링해야 한다며 유엔 안보리를 통한 국제형사재판소(ICC) 회부 및 임시재판소 등 메커니즘 설립 필요성을 주장했다.

[워싱턴=뉴시스]

Read Previous

바이든 코로나 개량백신 접종 "모든 국민 맞아야"…미 위스콘신, 논란속 중간선거 조기 투표

Read Next

Philadelphia Eagles 2023 draft picks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