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서훈·박지원 “월북 몰이할 실익 없어…SI 자료 삭제 안 했다”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img src="https://www.chosun.com/resizer/90JqYQAIR4M_Z-oiXvyOrdzyAvw=/cloudfront-ap-northeast-1.images.arcpublishing.com/chosun/MYQQZY3RUNLE5M7ILD46AMOAZU.jpg" alt=" 서훈·노영민·박지원, ‘서해 공무원 사건’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정치탄압대책위원회 주최로 열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및 흉악범죄자 추방 사건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 이재명 대표,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노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2022.10.27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2022-10-27 12:04:11/
” height=”3648″ width=”5472″/>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진상 은폐 의혹을 받고 있는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 박지원 전 국정원장 등 문재인 정부 인사들이 27일 국회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현 정부가 관련 사실들을 자의적·선택적으로 짜맞춰 사건을 왜곡·재단하고 있다”고 했다. ‘월북’이라는 단어가 포함된 SI 자료도 삭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Read Previous

블링컨 장관 “중국, 타이완 흡수 통일 과정에 속도”

Read Next

대필라델피아한인회 장학금 수여식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