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정 32척+조명탄 항공기 4대 야간수색에도 제주 어선 실종자 4명 못찾아


민관군경 합동구조팀이 19일 제주 서귀포시 마라도 남서쪽 약 6.8㎞ 해상에서 갈치잡이 어선 전복사고로 실종된 4명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을 이어간다. 사진은 야간 수색작업 현장. 서귀포해양경찰서 제공

제주 마라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갈치잡이 어선 전복사고로 실종된 선원 4명을 찾기 위해 야간 수색작업이 이어졌지만 여전히 구조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다.

19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민관군경 합동 구조팀은 밤사이 제주 서귀포시 마라도 남서쪽 약 6.8㎞ 해상에서 야간 수색작업을 벌였다.

야간 수색작업에는 함선 32척과 조명탄을 실은 항공기 4대가 동원됐지만 안타깝게도 아직 실종자는 발견되지 않은 상태다.

구조팀은 전날 수색반경을 기존 18㎞에서 36㎞로 2배 가량 늘린 데 이어 이날 46㎞까지 늘려 수색작업을 이어간다. 수색작업에는 함선 32척과 항공기 7대가 투입될 예정이다.

특히 구조팀은 수중수색도 준비하고 있다. 구조팀은 전날에도 A호 주변에서 수중수색을 벌였지만 심한 와류(소용돌이)로 실종자들이 남아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선실까지는 진입하지 못한 상태였다.

해경 관계자는 “구조팀의 안전을 확보하면서 실종자를 수색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18일 오전 3시쯤 제주 서귀포시 마라도 남서쪽 약 6.8㎞ 해상에서 근해연승어선 A호(29톤·서귀포선적)가 전복돼 해경이 수색하고 있다. 서귀포해양경찰서 제공

한편 전날 오전 2시40분쯤 제주 서귀포시 마라도 남서쪽 약 6.8㎞ 해상에서 A호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인근 어선과 A호 선주의 신고가 해경에 잇따라 접수됐다.

신고 접수 두 시간 뒤인 전날 오전 5시쯤 해경이 사고해역에 도착했을 당시 A호는 이미 선체 바닥을 보이며 전복된 상태였다.

사고 당시 A호에는 선장 임모씨(52)와 기관장 권모씨(52), 베트남인 선원 B씨(30), 인도네시아인 선원 C씨(26)가 타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A호는 조업구역 선점차 사고해역에 정박해 있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A호는 17일 오전 10시43분쯤 어업정보통신국에 위치 통지를 하고 오후 4시쯤 선박자동식별시스템(AIS)에 위치가 확인된 이후 연락이 끊겼다.

(제주=뉴스1)

Read Previous

Caesars promo code: Phillies-Padres NLCS $1,250 first bet

Read Next

트럼프 측근 배넌 '의회 소환 불응' 6개월 구형…미 '학자금 대출 탕감' 공식 개시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