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오후 9시까지 17만 5765명 ‘125일 만에 최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6일에도 전국 곳곳에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7만 5765명이다.

이는 동시간대 기준 4월 12일의 19만 2077명 이후 125일 만에 최다 기록이다. 전날 같은 시간대 8만 1663명에 비해서도 9만 4102명 많다. 1주일 전인 지난 9일의 14만 6364명보다 1.2배, 2주 전인 2일의 11만 5311명의 1.52배다.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8만 7371명(49.7%), 비수도권에서 8만 8394명(50.3%)이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3만 2523명, 경기 4만 5791명, 인천 9057명, 경남 1만 2723명, 부산 9018명, 대구 8486명, 경북 7541명, 전남 7509명, 충남 7123명, 전북 6296명, 대전 6177명, 충북 5724명, 광주 5400명, 강원 5176명, 울산 3877명, 세종 1548명, 제주 1796명이다.

한편, 지난 10일부터 이날까지 1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15만 1748명→13만 7204명→12만 8714명→12만 4592명→11만 9603명→6만 2078명→8만 4128명을 기록 중이다.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Read Previous

Eagles mailbag: Is Jessie Bates still in play, and thoughts on various players competing for roster spots

Read Next

Jalen Hurts watch: Hurts finishes training camp on a high note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