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ES 참가 기업, 잇따라 코로나 확진…삼성전자, 전세기 투입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IT 박람회 ‘CES 2022’에 참가한 기업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11일 사내 공지를 통해 CES 2022에 참가한 임직원 20여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삼성전자는 고심 끝에 CES 참여를 결정했고, 자체 의료진 파견과 자가 키트 배포 등 조치를 취했지만 현지 확산세가 너무 강해 어쩔 수 없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들은 현재 미국에서 자체 격리 중이다. 삼성전자는 이들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한 전세기를 마련해 오는 11~12일(현지 시간) 입국시킬 예정이다. 직원들이 귀국한 뒤 국내 격리시설에서 완치될 때까지 머물게 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직원 6명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미국에서 격리 중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미국 현지에서는 레지던스형 호텔 숙식비 포함 코로나 검사 비용 등 체류 관련 제반 모든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K그룹 역시 직원 6~7명이 현지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와 미국에 남아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복수의 임직원도 귀국 후 양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CES 2022는 2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됐다. 다만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 확산으로 행사 기간이 4일에서 3일로 예정보다 짧아지고, 참가 기업 수도 예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백신접종 증명, 실내 마스크 착용 등 방역에 신경썼지만 취재진과 관람객이 몰리면서 코로나19가 전파된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시스]

Read Previous

카자흐스탄 대통령, 외국군 "이틀 내 철수 시작"…중국, 세 번째 도시 전면 봉쇄 

Read Next

“플러그를 뽑으면 항상 정신적·영적 유익이 있다” : 국제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