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다른 후보들, 부잣집 자식·사위…‘李 킬러’는 흙수저 김기현”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2023.1.19/뉴스1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2023.1.19/뉴스1

국민의힘 유력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23일 전당대회 라이벌들에 대해 “부잣집 자식이거나 사위”라고 평가하면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사실 흙수저 출신이지 않나. 우리당 대표도 흙수저 출신인 제가 되어야 맞상대가 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보수성향 유튜브 방송 ‘지식의 칼’에 출연해 “(내가) 흙수저 출신이니까 우리가 밀릴 게 없고, (이 대표보다) 내가 더 긍정적인 측면을 가져서 유리하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김 의원은 “민주당은 ‘이재명 체제’로 계속 갈 것 같다. 그렇다면 이재명 킬러 역시 김기현”이라며 “이 대표는 ‘대통령이 되면 김기현을 봉고파직 하겠다’고 했다. 그런 면에서도 역할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전대 경쟁자인 안철수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을 겨냥해 “많은 분들이 당을 바꾸기도 했다. 어떤 분은 당을 바꾼 게 아니라 만들었다가, 없앴다가, 합쳤다”며 “우리와 대척점에 있는 정당의 대표가 됐던 분도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나는 그런 분들과 길을 달리해왔다. 정치권에는 ‘철새 이미지’가 있는데, 그런 게 싫다”며 “탈당하지 않고 버텨왔는데 지나고 보니 내가 잘한 것 같다.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다고 하지 않나. 샘이 깊은 물은 가뭄에도 마르지 않는다. 뿌리가 깊고, 깊은 샘을 판 김기현이 가치를 발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총선 승리’ 전략에 대해서는 “중도 영역을 누가 차지하느냐가 문제다. 중도우파가 계속 국민의힘을 지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하고, 중도좌파가 가진 건전한 생각을 녹여, 합리적 부분 내에서 수용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유 전 의원과 이준석 전 대표 등을 겨냥한 듯 “윤석열 대통령이 성과를 내야 한다. 대통령을 공격하거나, 대척점에 있다거나, 가출하거나 이런 상태가 되면 곤란하다”고 뼈 있는 말을 남겼다.

김 의원은 “(나는) 윤 대통령과 부드럽게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다”며 “김기현이 돼야 성과를 내고,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야(對野) 투쟁’에 대해서는 “전투력을 갖고 앞장서는 사람이 부족하다. 앞으로 인재를 등용할 때 그런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구성원의 능력도 있지만, 지도자가 구체적인 미션을 주고 평가하는 평가 시스템을 구축하면 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대표가 되면 한 분, 한 분에게 구체적인 미션을 주고 평가하는 방법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본인의 뜻과 다른 가치가 당론이라면 탈당해야 하느냐’라는 질문에는 “당의 정강·정책과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은 있을 수 있다”며 “(그러나) 당이 보수의 가치를 지향하는데, 진보의 가치를 지향하는 사람이 있다면 탈당하는 게 맞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보의 가치를 좇다가 합당으로 국민의힘에 온 사람이 있다. 그것도 비례대표”라며 “당론에 배치되는 게 아니라 가치를 배반한 것이다. 그런 사람은 탈당해야 한다”고 했다.

이는 안 의원과 함께 국민의당에서 활동하다가, 국민의당과 국민의힘 간 합당으로 현 국민의힘 소속 비례대표 의원으로 활동 중인 권은희 의원을 꼬집은 것으로 해석됐다.

(서울=뉴스1)

Read Previous

호주, '중국 억지' 위해 10억 달러 기뢰 구매 

Read Next

폴란드 “독일 승인 없어도 우크라이나에 탱크 지원”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