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필라협의회, 최광철 미주부의장 초청 평화통일강연회 개최

민주평통 필라협의회, 최광철 미주부의장 초청 평화통일강연회 개최
성 티나 회장 “평화통일 향해 세대와 지역 초월해 함께 하는 지역사회가 되기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필라델피아협의회(회장 성 티나)는 지난 9월 18일(일) 펜아시안 에버그린 센터에서 최광철 미주지역회의 부의장을 강사로 초청해  ‘디아스포라 평화 공공외교를 통한 한반도평화 통일’강연회를 개최했다.

이날 강연회에는 필라평통위원과 지역인, 그리고 평통 전직회장단이 참석해 필라평통의 단결된 힘을 보였주었다. 권오달 부간사의 사회와 이은황 간사의 개회로 시작된 강연회에서 필라협의회 성 티나 회장은 “제 20기 필라델피아 협의회가 출범한 지도 벌써 1년이 되었다.

그동안  무한한 협조와 지혜를 모아 성장 동력이 되어준 임원진과 각 위원님들께 다시 한 번 감사 드린다”며 “오늘 우리는 대한민국의통일과 한반도 평화를 향한 여정에 함께 나서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 진보, 보수 이념의 차이를 떠나  평화통일을 향해 세대와 지역을 초월한 안보와 평화를 추구하기 위해 나머지 일 년도 모범 협의회로 최선을 다하자”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평화는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우리 스스로 만들어 가는 것이다.  이 자리에 나온 여러분들의 한걸음 한걸음이 통일을 앞당기는 발걸음이 될 것이다”고 덧붙여 말했다. 강사 최광철 미주 부의장은 경희대 법학대학, 오클라호마 주립 대 경영대학원mba, 미주민주참여 포럼kapac 대표, 민주평통자문회의 미주 부의장, Bright Light Trading 대표이다.
‘한반도 평화정책과 공공외교’를 주제로 강연에 나선 최광철 미주지역회의 부의장은 “공공외교에서의 재외 동포사회의 역할이 필요하다”며 “한반도의 평화를 앞당기기 위해 개개인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강사는 “양국을 잇는 자발적이고 자생적인 외교자산인 해외동포를 한국정부가 그냥 놔둬서는 안 된다”며 “전 세계 650만 명 중 미국에 있는 30만 명 유대인들은 AIPAC과 같은 많은 조직을 만들어 이스라엘 자기들의 나라를 위해 힘을 모으고 그 힘을 과시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한인 동포들도 AIPAC과 같은 많은 조직을 만들어 260만 해외동포들의 중요성을 알리 것을 강조했다.
그는 “정치적인 참여를 조직화 하고 동포들에게 동기 부여를 줄 수 있도록 이중 국적 문제를 반드시 한국 정부와 국회에서 해결하도록 계속해서 요청해야 한다”며 “지금은 문화, 여행, 지식 전파를 통한 신공공외교를 펼칠 때다.  미주 동포들은 연방의원 간담회나 교육포럼, 인도주의적 캠페인 전개 등을 통해 미국의 당당한 유권자로서 미 연방의회나 주류 사회에 한반도 평화의 목소리를 힘차게 전달해 야 된다”고 말하면서 지역 국회의원과 유지와 관계를 독돈히 하는 것이 디아스포아인 우리 동포들이 해야 될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Read Previous

Fantasy football waiver wire: Pick up Tua Tagovailoa and Devin Duvernay ahead of Week 2

Read Next

제1회 남서울대 & K-DREAM 한국어 말하기 대회 개최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