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임용 3개월 소방관 극단 선택… 직속상사 갑질 의혹 조사


© News1 DB

부산에서 임용된 지 3개월밖에 안 된 초임 소방관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본부는 이 소방관이 직속상사로부터 갑질을 당해왔단 내부 제보를 받고 감사에 나섰다.

23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4시20분쯤 안전센터 소속 30대 소방사 A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3월 임용된 초임 소방관이다. 부산소방은 이날 A씨의 발인을 마쳤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A씨가 직속상사 B씨(팀장)로부터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단 제보를 받고 22일 B씨를 직위해제했다.

A씨의 유서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 관계자는 “내부 제보에 따라 소방 감사실에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소방은 A씨의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을 경찰에 요청할 예정이다.

(부산=뉴스1)

Read Previous

젤렌스키, G7·나토 정상회의 화상 연설 예정

Read Next

노민우, 가족과 뭉클한 무대 "母 큰 수술 받아"('판타스틱 패밀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