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전포동 길거리서 40대 ‘묻지마’ 흉기 난동…6명 부상


9일 부산 전포동 흉기 난동 사고 현장에서 소방과 경찰당국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9일 오후 11시2분쯤 부산 부산진구 전포동 한 오피스텔 앞 거리에서 40대 A씨가 흉기를 휘둘러 6명이 다쳤다.

5명은 병원으로 옮겨졌고 1명은 현장에서 응급처치 후 귀가했다. 다행히 피해자들은 모두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유없이 지나가는 행인들에게 달려들어 흉기를 휘둘렀으며 범행당시 음주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특수상해 혐의 등으로 현장에서 A씨를 붙잡아 범행동기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수사중이다.

(부산=뉴스1)

Read Previous

IAEA “이란, 핵시설 감시 카메라 27개 제거”

Read Next

Imhotep Charter’s Jamir Reyes took a remarkable journey to West Point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