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콥 관련 ‘특별 기자회견’ 열려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인터콥

▲인터콥 이단성 특별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가운데가 서영국 목사와 진용식 목사. ⓒ이대웅 기자

인터콥선교회에 대한 이단성을 주장하는 ‘특별 기자회견’이 4월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장 고신 총회회관에서 열렸으나, 새로운 의혹 제기 없이 기존 주장이 되풀이됐다.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회장 진용식 목사)에서 주최한 이날 기자회견에서 진용식 목사는 “교계 곳곳에서 ‘인터콥에 대한 규정을 풀어주자’는 움직임이 있어, 인터콥의 문제점을 다시 한 번 정확히 인식하고 피해를 예방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진용식 목사는 인터콥의 문제점에 대해 ‘지역의 영’ 사상, 즉 땅 밟기와 대적 기도 등을 지적했다.

예장 고신 이대위원장과 이단대책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으나 교단 관련 직함을 떼고 참석했다는 서영국 목사(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 소장)는 “인터콥에 들어간 교인들 때문에 목회자와의 불화가 계속된다는 교회들이 있다”며 “그들은 ‘백투 예루살렘’을 여전히 주장하고 있고, 아직도 극단적 세대주의 신사도운동 사상을 버리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서영국 목사는 “도덕성에도 문제가 있다. 피해 교회 요청으로 제가 세미나에서 발표한 내용을 녹취해 집단 고소를 당했다”며 “이 외에도 수 차례 내용증명을 보내 고통을 줬다. 잘못된 부분을 지적하는 공교단 이단연구소장을 무차별 고소·고발하고 내용증명을 남발하는 것은 도덕성이 심각하다는 방증”이라고 했다.

서 목사는 “파키스탄에서 중국인 선교사가 살해당한 사건에 대해, 중국 인민일보는 인터콥 때문에 일어난 사건이라고 했다”며 “이 사건 후 많은 한국 선교사들이 중국에서 추방당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예장 고신 전 이단대책연구소 소장 전태 목사는 기자회견 현장에서 “고신 총회는 한 번도 인터콥을 이단이라고 결의한 적이 없는데, 마치 사악한 이단인 것처럼 ‘인터콥 이단성 특별 기자회견’을 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순교자들이 발생하는 이슬람권에 들어가서 목숨을 걸고 복음을 전하는 선교단체를 격려하고 후원을 못할망정, 이단성이 있다고 공격해서야 되겠는가”라는 입장문을 배포했다.

전 목사는 “‘이단’과 ‘이단성’이라는 용어는 함부로 붙여서는 안 되고, 신중하고 또 신중하게 사용해야 한다”며 “약간의 문제를 이단이라고 표현한다면, 교회와 선교단체, 선교사들에게 치명적인 해악을 끼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더구나 이단 문제는 몇몇 연구자들에 의해 결정돼선 안 되고, 반드시 교단 총회에서 논의하고 결의돼야 한다는 것이 원칙”이라며 “이번 특별 기자회견은 총회 결의도 없이 총회회관에서 열렸는데, 절차적 문제가 없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서도 인터콥 한 관계자는 “‘백투 예루살렘’ 관련 서적은 이미 2010년 이전 폐기했다”며 “과거 예장 고신 교단에서 인터콥에 의한 교회 피해 사례를 6개월간 접수받았지만, 한 건의 신고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중국 선교 관련 주장에 대해서도 “2018년 한국인 선교사들이 대거 추방되기 전에도 예장 합동 선교사들이 대거 추방당한 적이 있다. 이는 시진핑의 통치 전략일 뿐, 인터콥과는 무관하다”며 “파키스탄 선교사 피살 사건도 저희가 배후에 있다며 두 명의 선교사가 재판을 받았지만, 모두 무죄로 풀려났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예장 통합 현직 목회자 등이 참석해 주최 측에 질의를 시도했으나, 사회자가 “기자만 질문할 수 있다”며 제지하기도 했다.

Read Previous

“흥국이 많이 못했나요?” 자신만만한 감독, 흥국생명은 반등할 수 있을까

Read Next

Grading the Eagles’ final 2022 draft haul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