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이 많이 못했나요?” 자신만만한 감독, 흥국생명은 반등할 수 있을까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OSEN=길준영 기자] 흥국생명 권순찬 감독이 새 시즌 좋은 성적을 다짐했다.흥국생명은 지난달 28일 서울 호텔 리베라에서 열린 ‘2022 KOVO 여자부 외국인 드래프트’에서 3순위로 옐레나를 지명했다. 지난 시즌 KGC인삼공사에서 활약한 옐레나는 득점 5위(672), 공격성공률 5위(39.44%)를 기록했다.2014년부터 흥국생명을 이끈 박미희 감독이

Read Previous

러시아 외무장관 “평화협상에 러시아 제재 해제 포함해야”

Read Next

인터콥 관련 ‘특별 기자회견’ 열려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