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눈물 닦아 주는 새로남교회


새로남교회 오정호 목사(사진 왼쪽)가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주한우크라이나 대사에게 성금 2억원을 전달하며, 전쟁으로 고통받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을 위로하고 있다.
새로남교회 오정호 목사(사진 왼쪽)가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주한우크라이나 대사에게 성금 2억원을 전달하며, 전쟁으로 고통받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을 위로하고 있다.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침공에 맞서 40일째 저항을 하고 있다. 새로남교회 오정호 목사와 성도들이 전쟁을 치르고 있는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오정호 목사는 4월 14일 주한우크라이나대사관을 찾아 새로남교회 성도들이 모은 성금 2억원을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대사에게 전달했다.

오정호 목사는 성금과 함께 성도들의 기도와 마음을 담은 물품도 전했다. ‘우는 자와 함께 울라’(롬 12:15)는 말씀에 따라 우크라이나를 위해 진행한 기도운동 현수막과 스티커, 매주 주보에 실었던 우크라이나를 위한 기도문이었다.

특히 오 목사는 우크라이나 국민과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도 전했다. 서신에서 오 목사는 ‘대한민국도 한국전쟁을 겪었기에 전쟁으로 부모형제를 잃고 통곡하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을 보면서 가슴을 탄식으로 채우고 있다’고 아파했다. 이어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따르는 새로남교회 오정호 목사와 성도들은 하루 속히 전쟁이 끝나고 평화의 날이 오기를 바란다. 우리의 후원금과 기도를 보냅니다. 힘내십시오!’라고 맺었다.

오정호 목사는 포노마렌코 대사에게 후원금과 물품을 전하며 전쟁의 고통을 받는 우크라이나 국민과 함께 아파하며 기도한다고 위로했다. 오 목사는 “우리 대한민국도 6.25전쟁을 겪었기에 전쟁의 비극을 잘 알고 있다”며, “하루속히 전쟁이 끝나고 평화의 날이 와서 무너진 건물이 재건되고 헤어진 가족들이 감격의 눈물로 다시 만나기 위해 우크라이나를 돕겠다”고 말했다.

새로남교회의 후원금과 마음의 선물을 받은 포노마렌코 대사는 “새로남교회의 후원과 기도에 감사드린다. 우크라이나 국민들은 이런 후원과 기도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포노마렌코 대사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생존하고 적을 물리쳐 승리하기 위해 이런 도움은 큰 힘이 된다”며, 새로남교회의 후원금과 물품 및 편지를 SNS에 올려 고통 받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이 힘을 얻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새로남교회 오정호 목사와 성도들이 우크라이나를 지원한 것은 이번만이 아니다. 지난 3월 27일 우크라이나 난민 사역을 펼치는 한국교회봉사단에 구호지원금 5000만원을 전달한 바 있다.

오정호 목사는 “새로남교회는 우크라이나 국민과 성도들을 위해 계속 기도하며 지원할 것이다. 예배시간은 물론 소그룹과 다락방 모임에서도 우크라이나 전쟁 종식과 회복을 위한 기도를 드리겠다”고 말했다.   

오정호 목사(사진 왼쪽)는 성금과 함께 새로남교회에서 우크라이나를 위해 진행하는 기도운동 현수막과 기도문, 편지를 전달했다. 오 목사가 포노마렌코 대사에게 직접 편지의 내용을 읽어주고 있다.
오정호 목사(사진 왼쪽)는 성금과 함께 새로남교회에서 우크라이나를 위해 진행하는 기도운동 현수막과 기도문, 편지를 전달했다. 오 목사가 포노마렌코 대사에게 직접 편지의 내용을 읽어주고 있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기자간담회 하루 미룬 안철수…국힘·국당, 이르면 17일 합당 선언

Read Next

'전참시' 보나 "'스물다섯 스물하나' 반응 좋아…러브콜 많이 들어왔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