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재건축 안전진단 완화… 난 文정부와 다르다”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는 13일 “지지층 비판이 있을 수 있지만 용적률과 층수 규제 완화를 통한 재건축·재개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부·여당이 전통적으로 반대해온 재건축 안전진단 절차 완화까지 공약했다. 이 후보는 “문재인 정부와 결이 다르다는 것에 공감한다”며 차별화에도 거침이 없었다. 이 후보가 상대적으로 열세를 보이는 수도권 민심을 잡기 위해 부동산 정책 뒤집기에 애쓰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노후단지 살펴보는 李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맨 오른쪽) 대통령 후보가 13일 부동산 정책 발표에 앞서 서울 노원구 한 빌딩 옥상에 올라가 노후 아파트 단지를 살펴보고 있다. 이 후보는“재건축, 재개발 사업 기간을 대폭 단축하고, 500%까지 용적률 상향이 가능한‘4종 주거지역’을 신설하겠다”고 했다. /국회사진기자단

Read Previous

미 상원 투표권 확대법안 처리 난항…코로나·악천후로 식료품 공급 부족

Read Next

출판부, 총회신앙도서 독후감 대회 – 기독신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