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대 교수 ‘위안부 망언’, 미동북부 지역 한인회들 비판 성명 동참…

하버드대 교수 ‘위안부 망언’, 미동북부 지역 한인회들 비판 성명 동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성노예가 아니었다는 취지의 논문을 발표한 존 마크 램자이어 하버드대 로스쿨 일본법학 교수를 향한 한인 들의  규탄 목소리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미국 하버드대 한인 총학생회(Havard Korea Society, HKS)는 7일 램자이어 교수의 공식사과와 논문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문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HKS는 하버드내 내 학부생과 대학원생 600여명이 소속된 한인 학생 커뮤니티다.

HKS는 “게임이론에 근거해 한국인 위안부 여성과 일본군 간 계약이 문제가 없다는 주장은 매우 편향되고 신뢰성이 떨어지는 근거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잘못된 결론”이라면서 “위안부 피해자 여성을 매춘부로 지칭해 인권을 무시하고 식민사관을 옹호하는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논문에서는 위안부 여성 징집과정에서 자행된 사기나 인신매매, 납치 등 사례를 무시하고 극히 일부의 한국인 중간 공급자의 사례만을 들어 징집과정이 적법하게 이뤄졌다고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논문이 실릴 학술지에도 게재 취소를 요구했다. HKS는 “램자이어 교수의 논문은 전범국가의 범죄를 옹호하는 동시에 피해 여성들에게 2차 피해를 주고 있다”면서 “연구윤리에 대해 그릇된 의식을 남길 수 있기 때문에 게재 취소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HKS는 한인 재학생과 졸업생, 교수 등에게 이메일을 통해 성명을 받은 뒤 11일에는 영문으로 번역된 규탄서를 하버드대와 학술지 측에 제출할 계획이다.

앞서 램자이어 교수는 법·경제 학술지 ‘인터내셔널 리뷰 오브 로 앤드 이코노믹스’에 ‘태평양전쟁 당시 성(性) 계약’(Contracting for sex in the Pacific war)이라는 제목의 논문을 투고했다.

램자이어 교수는 논문에서 “여성들은 전쟁터로 가기 때문에 단기 계약을 요구했고 업자들은 인센티브를 주는 식의 계약을 요구했다”면서 “이들은 충분한 수익을 올릴 경우 일찍 떠나는 것이 가능하게 하는 1년~2년 단위의 선불금 계약을 맺었다”는 취지의 주장했다. 예정대로라면 논문은 다음 달 출간될 예정이다.

한편  미동북부지역의 한인회들은 목소리를 함께하여, “의도적으로 전쟁범죄를  삭제하고 , 역사적 사실을 조작하려는 마크 램지어 교수의 억지논문은 우리 동포들을 분노하게 한다 ” 며 비난하고 , 하바드 법대 소속 마크 램지어 교수의 역사적 증거를 철저히  무시한 억지 논문의 철회와 사과를 강력히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

‘성 명 서’   마크 렘지어 교수의 역사 왜곡 논문 철회 촉구 및 규탄

뉴욕, 뉴저지, 펜실바니아,커네티컷, 매사추세츠, 델라웨어 등지의 한인회 연합으로 활동하고 있는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와 더불어 아래 한인회들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매춘부로 규정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역사 왜곡 논문을 강력히 규탄하며, 해당 논문의 즉각적인 철회와 함께 이에 따른 진정성 있는 사과를 촉구한다.

성노예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대한민국을 포함해 피해를 당한 국가들에서 피해자들의 증언이 이어지고 있고, 유엔인권이사회에서도 일본이 위안부 동원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고 사죄, 보상하라는 촉구가 나오는 등 이미 전 세계적으로 일본군 성노예 문제는 역사적 사실로 증명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 조선인 위안부가 성노예가 아니라 자발적인 매춘부인 것처럼 묘사하고, 일본 정부의 강요가 없었다는 주장이 담긴 마크 램지어 교수의 논문은 당시 일본군 성노예로 끌려가 모진 일을 당한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를 심각히 훼손하고 있는 일인 동시에 역사를 전면 부정하는 행위이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전쟁이라는 엄혹한 시기 여성에 자행된 지독한 인권 유린이자 무자비한 성폭력이다. 반드시 기억해 다시는 같은 일이 번복되지 않아야 하며, 결코 왜곡되서는 안 되는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 진실이다. 마크 램지어 교수는 지금이라도 오도 왜곡된 논문 철회와 이번 일로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어린 사과를 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 촉구하는 바이다.

2021년 2월 13일

미동북부 70만 한인을 대표하는

뉴욕한인회, 뉴저지한인회, 커네티컷한인회, 매사추세츠한인회, 대필라델피아한인회, 델라웨어한인회, 퀸즈한인회, 대남부뉴저지한인회, 중앙펜실베니아한인회, 브루클린한인회, 웨체스터한인회,  스탠튼아일랜드한인회, 롱아일랜드한인회, 올바니한인회, 포트리한인회 , 펠팍하인회, 뉴욕지역한인회연합회 일동

Read Previous

미국 코로나 백신 접종 5천만회 넘겨 

Read Next

필라델피아 지역 의원들은 상원이 탄핵 재판에서 전 대통령을 무죄 선고하자 트럼프를 유죄 판결하기로 투표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