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글로벌 CEO 오찬, 6대 그룹 총수들이 직접 챙겨



스위스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의 ‘경제 외교’ 성과로 꼽히는 글로벌 기업 최고경영자(CEO)와의 오찬은 6대 그룹 총수들이 전면에 나서 기획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윤 대통령과의 오찬에 참석한 글로벌 CEO들 에 대한 섭외는 6대 그룹이 분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텔·IBM·퀄컴·JP모건은 삼성이, 아랍에미리트(UAE)의 국부펀드인 무바달라는 SK가, 미국계 사모펀드 TPG는 한화가 각각 나눠맡는 식이다. 대통령실의 한 관계자는 “6대 그룹 총수들이 초청부터 참석 여부까지 꼼꼼하게 챙긴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크리스티아누 아몬 퀄컴 CEO의 어깨를 가볍게 치는 장면이나,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무바달라의 칼둔 알 무바라크 대표를 윤 대통령에게 소개하는 자연스러운 모습 등은 총수들의 인적 네트워크가 작용한 대표적 장면이라는 평가다. 

글로벌 CEO와의 오찬은 지난해 11월 윤 대통령이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때부터 구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당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에게 다보스포럼 참석 의향을 밝히며 ‘우리 기업들을 실질적으로 도울 수 있는 방안이 없겠느냐’고 물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혜 대통령홍보수석비서관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순방에 함께한 100여 개 기업인 사절단은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인 윤 대통령과 함께 팀-코리아를 세계에 각인시킨 주역”이라며 “한-UAE 투자협력 플랫폼을 신속히 구축해 순방 성과가 가시적인 민생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후속 조치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관석기자 jks@donga.com

Read Previous

[사진]BTS 제이홉, '아미들의 환호에 핑그르르'

Read Next

바이든 대통령, 미 의회에 공격용 무기 금지 법안 신속 통과 거듭 촉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