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1월 임시국회 열자” 공식제안… 與 “이재명 방탄용”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더불어민주당이 30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연장’과 ‘북한 무인기 도발 질의’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내년 1월 임시국회 소집을 공식화했다. 임시국회가 열리면 정부 여당이 반대하는 양곡관리법 개정안과 화물차 안전운임제 연장 등을 밀어붙이겠다고 예고했다. 거대 야당이 내년에도 169석을 앞세워 ‘입법 폭주’하면서 검찰 소환을 앞둔 이재명 대표에 대한 ‘방탄’ 수단으로 국회를 이용하겠다는 것이란 비판이 나온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특위 기간 연장, 북한 무인기 도발과 관련한 국회 본회의 긴급 현안 질의를 여당에 공식 제안했다. 그는 “여당의 거듭된 방해로 사전에 합의된 청문회 일정이 허비된 것도 모자라, 핵심 기관들은 진실 은폐에 여념 없다”며 “국정조사 기간 연장을 국민의힘에 공식 요구한다”고 했다. 국조 특위 활동이 다음 달 7일 끝나는데, 아직 진상 규명이 덜 됐으니 기간을 연장하자는 것이다. 기간 연장을 하려면 본회의를 열어야 하는데 본회의 개최가 가능한 임시국회는 다음 달 8일 종료된다. 1월 임시국회를 소집하자는 것이다.

Read Previous

‘중국, 2020년 탈북자 일본에 인도’-교도 통신

Read Next

대남부뉴저지한인회 연말동포 화합잔치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