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손보 후인정 감독 분노한 오독…KOVO, 관련자 경기 배정 제외 징계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OSEN=조형래 기자] 한국배구연맹(KOVO)이 비디오판독에도 명백한 오심을 저지른 심판과 경기위원, 심판위원 3명을 동시에 징계했다.KOVO는 28일, 연맹 사무실에서 전날(27일) 열린 V리그 남자부 경기에서 발생한 네트 터치에 관련 비디오 판독 오독에 대해 사후 판독을 실시했고 징계를 내렸다. 남영수 부심·정의탁 경기위원에게 3경기 배정 제외 결정을

Read Previous

DraftKings Ohio promo code activates last chance for $200 pre-launch bonus

Read Next

러 "유가상한제 참여국에 석유 수출 중단"… 일본- 인도, 중국발 입국자 코로나 검사 의무화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