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성남FC에만 후원금 178억…이재명, 당당하면 조사 응하라”


박정하 “피해자 코스프레 안통해… 李, 수사 대상 피의자일 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23 뉴스1크게보기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2.23 뉴스1

국민의힘은 2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검찰의 소환 통보에 응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 “본인 말대로 책임이 없으면 가서 당당히 밝히고 오면 되는 것”이라며 검찰 소환에 응하라고 이 대표를 압박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대표의 ‘성남FC 후원금 의혹’을 언급하며 “어느 프로축구단 후원금을 기업들이 이렇게 몇십억 원씩 내는 경우가 있었나”라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두산건설이 45억 원, 농협이 50억 원, 네이버가 39억 원, 분당차병원이 33억 원, 현대백화점이 5억6000억 원, 알파돔시티가 5억5000만 원을 냈다. 합계 178억”이라며 “성남FC 후원금은 성남에 연고를 둔 기업들이 냈는데, 이례적으로 엄청나게 많은 돈”이라고 말했다.

그는 “두산건설은 정자동 병원 부지를 상업 용지로 용도변경하고 용적률을 바꿨고, 농협은 성남시 금고 연장, 네이버는 제2사옥 건축허가, 분당차병원은 분당경찰서 부지 용도변경, 현대백화점과 알파돔시티는 준공 허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대표가) 지난해 8월에 페이스북에 ‘용도변경을 조건으로 광고비를 받았다 가정해도 이재명 개인이 아닌 성남시민의 이익이 되니 이론적으로 뇌물이 될 수 없다’고 했는데, 잘못된 것”이라며 “용도변경을 조건으로 광고비를 받았다면 제3자 뇌물수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에서 왈가왈부 할게 아니라 책임이 없으면 (검찰에) 가서 당당히 밝히고 오면 되는 것이지 당 전체가 동원돼 야당 탄압이다 이럴 일을 아닌 것 같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 대표가 강원 춘천시 현장최고위원회에서 ‘전방위적인 야당 탄압 파괴 공작, 정적 죽이기에만 진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 “이 대표는 수사 대상 피의자일 뿐”이라고 날을 세웠다.

박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의 정적? 한 번도 그리 생각해보지 않았다. 대선이 끝난 지 벌써 반년인데, 이 대표는 아직 그 시절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허덕이고 있다”면서 “야당탄압? 아직도 80년대인 줄 아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시대착오적 발상으로 정신 승리만 이어가고 있고, 피해자 코스프레는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며 “정적이니, 탄압이니 하는 소리 잘 안 들린다. 이젠 가라 검찰”이라고 소환 통보에 응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은 이 대표에게 오는 28일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한 상태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검찰이 사전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통보한 오는 28일 소환조사에 응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권구용 기자 9dragon@donga.com

Read Previous

일본-인도, 내달 첫 전투기 연합 훈련 

Read Next

미국, 이란 시위대 강경 진압한 이란 관리 제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