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이태원 책임, 필요하다면 저 또한 져야”


한덕수 국무총리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제5차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1.7/뉴스1

한덕수 국무총리는 7일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저도 필요하다면 책임을 져야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참석해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한 총리는 ‘이번 참사가 사고인가 참사인가’라는 전 의원 질문에 “둘 다 적용된다고 생각한다”며 ‘희생자인가 사망자인가’라는 질문에는 “그건 조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조사가 어떤 상황에서 누구 책임에 의해 됐는가가 밝혀지면 (답을 내릴 수 있다)”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정부가 ‘근조’가 쓰이지 않은 검은 리본을 패용하고 합동분향소에 사망자들의 영장과 위패를 두지 않도록 한 경위에 대해서는 “제가 지시한 바 없다”며 “특별한 이유가 있어서 그랬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영정과 위패를 놓지 말라고 한 게 아니다”며 “사고 다음날 바로 분향소가 설치됐는데 사망자를 파악 중이었다. 개인정보보호법상 영정이나 위패를 두려면 유족, 피해자 등의 동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분들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데 한 두 분이 아닌기 때문에, 그러면 분향소를 신속하게 설치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Read Previous

Week 9 non-Eagles rooting guide

Read Next

영국 국방부 “러시아, 군 지휘관들 해임 이어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