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70~74세, 무료 독감백신 접종…65~69세는 20일부터


만 7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인플루엔자(독감) 국가 예방접종이 시작된 12일 오후 서울 동작구 더본병원에 ‘예방접종 안내문’이 걸려있다. 2022.10.12 뉴스1

만 70~74세(1948년 1월 1일~1952년 12월 31일 출생자) 고령층의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 접종이 17일부터 시작된다.

20일부터는 만 65~69세(1953년 1월 1일~1957년 12월 31일 출생자) 예방접종이 시작된다. 만 75세 이상(1947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은 지난 12일부터 무료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올해 독감 무료 예방접종 대상자는 △생후 만 6개월~13세 이하 어린이(2009년~2022년 8월 31일 출생자) △임신부 △만 65세 이상 고령층이다. 총 1471만명 규모다.

만 6개월~9세 미만 영유아와 어린이 중 생애 처음인 2회 접종 대상자는 지난 9월 21일부터 예방접종을 시작했다. 이달 5일부터는 생후 만 6개월~13세 이하 어린이와 임신부로 접종 대상이 확대됐다.

ⓒ News1

정부가 연령별로 접종 시기를 구분한 것은 쏠림 현상과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이들은 지난 9월 21일부터 2023년 4월 30일까지 순차적으로 위탁의료기관으로 지정된 동네 병·의원 또는 보건소 등 전국 2만여곳에서 백신을 맞으면 된다.

65세 이상 고령층은 어린이와 임신부와 달리 올해 접종 기간이 12월 31일까지다. 본인과 보호자가 사전에 파악해 기간 내 접종하는 게 중요하다.

독감 예방접종은 주소지 관계없이 보건소나 전국 2만여개 지정 의료기관에서 무료로 이뤄진다. 예방접종 도우미 홈페이지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접종기관을 확인할 수 있다.

ⓒ News1

오접종을 예방하고 접종 대상자를 확인하기 위해 접종 기관에 갈 때는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어린이는 주민등록등본이나 건강보험증, 임신부는 산모수첩으로 확인한다.

정부 지원 대상이 아닌 만 14~64세(1958~2008년생) 연령층은 유료로 접종할 수 있다. 직접 백신 제조사를 통해 물량을 구비해둔 동네 병·의원들이 정한 비용을 지불하고 접종하는 방식이다.

독감 백신은 코로나19 백신과 동시 접종이 가능하다. 질병청은 오는 11월말 두 개 질병이 동시 유행하는 ‘트윈데믹’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왼팔에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면 오른팔에 독감 백신을 맞으면 된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독감 백신은 4가 제품이다. 4가 백신은 독감 바이러스 A형 2종과 B형 2종을 조합해 그해 예상되는 유행을 예방한다. 기존 3가 제품은 그해 유행이 예상되는 A형 2종과 B형 1종을 예방해 4가 제품 수요가 훨씬 많다.

(서울=뉴스1)

Read Previous

NFL Sunday open thread, Week 6

Read Next

Live updates/open thread, Week 6: Cowboys at Eagles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