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치도 이렇게 탄생” 비명계, 권리당원 전원투표 집단반발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당대표 후보 등 비명(비이재명)계 의원 10여 명이 23일 국회에서 ‘586, 친문, 이재명의 민주당을 넘어 국민의 민주당으로’를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당대표가 유력한 이재명 의원을 사실상 겨냥한 행사였다. 이날 비명계 의원들은 최근 당헌에 신설한 ‘권리당원 전원 투표’ 조항을 두고 ‘이재명 사당화’ 문제를 제기하며 개정에 반대했다. 앞서 당무위원회는 지난 19일 ‘권리당원 전원 투표’가 대의원 대회보다 우선한다고 새로 규정했는데, 권리당원에는 이 의원 강성 지지층인 ‘개딸’들이 많아 당 의사 결정을 친명계가 좌우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23일 국회에서 열린 ‘586, 친문, 이재명의 민주당을 넘어 국민의 민주당으로’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맨 앞줄 왼쪽부터 비명(비이재명)계로 분류되는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박용진, 이원욱, 윤영찬 의원./국회사진기자단

Read Previous

Eagles are a dark horse for the Super Bowl, says Football Outsiders editor

Read Next

일본 의원 타이완 총통 만나…중국 반발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