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14만 전체경찰회의 철회…“국회가 경찰국 시정해줄 거라 믿어”


지난 25일 서대문구 경찰청에 게양된 경찰청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뉴스1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신설에 반발해 경찰 일선에서 오는 30일 열기로 했던 14만 전체 경찰회의가 취소됐다.

27일 처음 이 회의를 주도했던 서울 광진경찰서 김성종 경감은 경찰 내부망에 ‘전국 14만 전체 경찰회의 자진철회’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김 경감은 “전날 국무회의 통과로 경찰국 설치가 확정됨에 따라 어떠한 사회적 해결 방법이 없어진 현실에서 전체 경찰 이름의 사회적 의견 표명은 화풀이는 될지언정, 사회적인 우려와 부담을 줘 자칫 경찰 전체가 사회적 비난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철회 배경을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14만 동료 경찰들의 피땀 흘린 노력들로 우리 국민, 국회, 사회는 경찰국 설치가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에 대한 추잡스럽고 국민의 안전을 담보로 한 위험한 보복행위이자 권력남용 행위라는 사실을 분명하게 인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회가 이러한 불법적인 경찰국 설치에 대해 입법적으로 반드시 시정해줄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경감은 전날 경감·경위급 현장팀장회의를 14만 전체 경찰회의로 확대한다고 공지한 바 있다.

이날 대규모 참가가 예상된 전체 경찰회의가 공식 철회되면서 경찰 지휘부와 일선의 갈등은 다소 소강 국면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청은 이날부터 사흘간 전국 시·도경찰청을 통해 경찰국 신설에 대한 경감 이하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한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Read Previous

마크롱, 아프리카 3개국 순방…카메룬 도착

Read Next

백악관 "바이든 코로나 거의 완치"…시진핑과 주내 통화 전망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