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북송’ 누가 지시했나… 검찰, 前정부 수사 확대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문재인 정부 시절 일어난 ‘귀순 어민 강제 북송’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어민들의 귀순 의사를 무시하고 강제 북송을 지시한 ‘윗선’을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는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어민들의 자필 귀순의향서의 존재가 확인된 데 이어 전날 통일부가 북송 당시 격렬히 저항하던 어민들 사진을 공개하는 등 “귀순 의사가 전혀 없었다”던 문재인 정부의 주장이 거짓임을 뒷받침하는 증거들이 쏟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검찰은 문재인 정부가 어민들의 귀순 의사를 왜곡·조작하며 북송을 밀어붙이는 과정에서 직권남용, 증거인멸, 허위 공문서 작성 등 위법 행위가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귀순 어민 강제 북송 관련 일지

Read Previous

북한, '도네츠크인민공화국' 독립 승인…우크라이나 곡물 운송 4자 협의 개최

Read Next

Could Eagles debut new black helmets against Texans on 'Thursday Night Football'?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