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한동훈 딸 ‘허위 봉사활동 의혹’ 고발 사건 검찰 이첩


한동훈 법무부 장관. 2022.7.7/뉴스1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 딸의 허위 봉사활동, 논문 표절 및 대필 의혹 고발 사건을 검찰로 이첩했다.

13일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에 따르면 공수처는 한 장관과 배우자, 지역아동센터장 A씨를 사문서 위조·행사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한 장관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8일 검찰로 넘겼다.

사세행은 지난달 16일 고발장을 내면서 “한 장관의 딸이 하지도 않은 봉사활동을 한 것처럼 확인서명하는 등 ‘내로남불’ 끝판왕 같이 지역아동센터 봉사활동일지에 허위사실을 기재했다”며 “한 장관이 직무권한을 남용해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등 사문서를 위조행사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 장관의 배우자 역시 허위사실을 기재하게 만들었으므로 사문서위조행사 공범의 죄책을 져야 마땅하다”며 “피고발인들의 혐의를 철저히 수사하고 엄중 처벌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사세행은 공수처의 사건 이첩을 두고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기는커녕 검찰로 떠넘기는 비겁한 행태”라며 “검찰에 의한 면죄부수사 가능성에 강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규탄했다.

(서울=뉴스1)

Read Previous

미국-멕시코 정상회담…마약, 불법 이민 문제 등 논의

Read Next

How ready are the Flyers for free agency?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