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새마을금고서 22억 빼돌린 직원 2명 자수…경찰 수사


© News1 DB

강원 강릉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수십억 원대 금융사고 정황이 포착,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강릉경찰서는 10여 년간 공금 22억 원가량을 빼돌린 의혹을 받는 강릉의 한 새마을금고 직원 2명이 자수해 조사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앞서 새마을금고 중앙회는 최근 자체 감사에서 해당 지점의 회계 장부와 보유 현금이 22억 원가량 차이가 난다는 점을 적발, 직원을 특정한 뒤 조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조만간 새마을금고 중앙회에서 감사 결과를 넘겨받아 본격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강릉=뉴스1)

Read Previous

Who won the week in Philly sports: Phillies' bullpen is improbably lights out

Read Next

Diving deeper on new Sixers player De'Anthony Melton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