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미주총연 ‘라스베가스 합동대회 ‘ 및 임시이사회, 임시총회 개최 

미주총연 대표들과 미동북부 지역 전현직 한인회장들 

2022년 미주총연 ‘라스베가스 합동대회 ‘ 및 임시이사회, 임시총회 개최

남북통일만큼이나 어렵다던 미주총연 통합으로 개최된 ‘라스베가스 미주한인회총연합회(미주총연) 임시총회 및 합동대회’가 성공리에 마쳐졌다.통합이 과연 성공할 것인가라는 세간의 의혹 속에 치뤄진 이번 대회는 200명이 넘는 참가자와  32명의 준비위원들의 거의 완벽에 가까운 준비를 보면서부터 성공이 예감되었었다.

이번행사의 주최인 8개 광역연합회중 하나인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 (회장 이주향) 활동지역에선이주향 연합회장과 함께샤론황 필라델피아 한인회장,  조미란 피츠버그 한인회장 등의 현직과 신필영 전 미주총연 총회장,티나성 대남부뉴저지 직전한인회장, 이경로 전 뉴욕한인회장, 류재봉 전 뉴욕퀸즈한인회장, 이승래 전 맨하탄한인회장등 10여명의 전현직 한인회장들이 참석하여 통합된 미주한인회총연합회를 응원하였다.


샤론황 필라한인회장, 최은주 사카고한인회장, 이주향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장, 제암스안 로스앤젤레스 한인회장, 티나성 남부뉴저지 직전한인회장 

이주향 연합회장은 “그동안 미주총연이 분규가 지속되어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는 공식적으로 중립의 입장을 지켜왔으나 , 미주총연이 지난 2월 덴버총회에서 통합이 결의 되었기에 기쁜 마음으로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 활동지역의 전현직 한인회장들과함께 참석하였다. 미주총연의 발전과 안정은 미주뿐만 아니라 전세계 750만 한인 디아스포라에도 그영향이 상당히 크다는 것을 지난 5월초 멕시코에서 개최된 세계한인회장대회 운영위원회를 통한 각 대륙별 총회장들을 만나며 더욱 절실히 알게 되었다.

미주총연이 향후 더욱 개혁되고 발전되어 미주 250만 대표기관으로 명실공히 그 자리를 잘지키기를 바란다 하였다.특별히, 이번 합동대회에 샤론황 필라델피아 한인회장을 비롯하여 제임스 안 로스엔젤레스 한인회장, 최은주 시카고 한인회장, 이홍기 아틀란타 한인회장, 곽정연 샌프란시스코 한인회장, 윤건치 휴스톤한인회장등 대도시 한인회장들이 대거함께하였는데  더 많은 유능한 현직들이 함께하여 더 밝은 미주총연의 미래를 기획하게 잘 계승하게 되길 소망한다 ”라 하였다.

미주총연은 17일 오후 이사회 및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이경로 회칙위원장에 의해 상정된 다음과 같은 안건을 결의했다.(1)제29대에서는 조정위원회 잠정 폐쇄. (2) 30대 총회장은 서정일 이사장이 자동 승계한다는 합의서 내용을 지킨다. (3)29대 임기를 연장하여 2023년 12월 31일까지로 한다. (4) 회칙 위원회 위원을 부위원장 포함 9명으로 증가한다.  (5)임시총회 성원 100명 이상 참석 조항에서 비대면 (온라인) 화상회의 참석자도 포함한다. (6)  나홀로, 영원무궁한 한인회장은 이사회에서 심사하여 퇴출시킨다. (7)정회원 자격 요건은 회칙, 이사회, 회의록이 있는 한인회의 전현직 회장으로 한다.신필영 15대 총회장의 격려사에 이어 진행된 이사회는 이동섭 간사의 사회로 서정일 이사장이 주관하여 1차년도 사업계획과 42만여 달러의 예산안을 의결했다.통합총연 속에 존재하는 3개 계파 갈등으로 잠시 의견차이가  오가기도 했지만 서정일 이사장의 재치 있는 진행과 이경로 위원장의 진솔하고 차분한 설명으로 주요 안건이 무사히 의결되어 임시총회에 상정되었다.

 

Read Previous

'부상공백 맞은' 벤투, "어려운 소집이지만 경쟁의무 여전해"[일문일답]

Read Next

제30대 구미화 대남부뉴저지한인회장 이취임식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