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청문보고서 합의 채택…尹정부 1기 내각인사 합류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2.5.2 사진공동취재단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는 3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이로써 추 후보자는 한화진 환경부 장관 후보자에 이어 두 번째로 국회의 인사검증 문턱을 넘어 윤석열 정부의 ‘1기 내각 인사’가 됐다.

기재위 여야 의원들은 전날 인사청문회에서 추 후보자에 대해 부총리로서 직무수행에 필요한 역량과 자질, 도덕성을 검증하고 대체적으로 무리없다고 판단해 적격 의견으로 보고서 채택에 합의했다.

기재위는 종합의견에서 “추 후보자가 대통령실 경제금융비서관,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기재부 1차관, 국무조정실장, 국회 기재위·예결위 간사를 역임해 정무적 경험과 경제정책 추진 역량을 두루 갖췄는 의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기재위는 “다만 인사청문 과정에서 경제정책 방향이 명확하지 않고 추가경정예산 준비가 모소하고, 외환은행 매각 ‘론스타 사건’과 관련해 책임을 가질 필요가 있고 일부 정책에서 후보자로서 국회의원 시절과 다소 입장이 다르다는 지적이 나왔다”고 했다.

기재위는 그러면서도 “민생 안정과 대내외 리스크 관리 등 우리 경제 난제를 우선 해결해야 하는 상황과 후보자의 정책 의지, 소신을 종합적으로 고려해볼 때 경제부총리를 수행하기에 부적절하다는 소수 위원들의 판단이 있었으나 대체적으로 직무를 수행하기에 큰 무리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위원장이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본회의에 보고하면 국회의장은 대통령 또는 대통령 당선인에게 이를 송부해야 한다.

(세종=뉴스1)

Read Previous

베이징 코로나 관련 병상 재정비

Read Next

Report: Mike Yeo out as Flyers head coach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