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 “非나토와 협력 초점”…韓 등 AP4, 나토정상회의 초청 시사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6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과 비회원국 간 협력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향후 일본과 한국 등이 포함된 이른바 ‘AP 4(Asia-Pacific Four·AP4)’를 나토 정상회의에 초청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미 상원 외교위원회의 내년도 예산안 관련 청문회에 출석해 ‘일본과 나토간 고위급 접촉 및 정보공유 등 협력 강화 필요성’에 대한 질문에 “절대적으로 그렇다”며 일본이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주목할 만한 협력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블링컨 장관은 특히 “우리가 발전시켜 온 것 중 하나는 나토의 초점을 나토 회원이 아닌 파트너들과의 협력에 맞추는 것”이라며 여기에는 일본 등 ‘AP 4’가 포함된다고 밝혔다.

AP 4는 한국과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나토 파트너국을 일컫는다. 블링컨 장관은 지난 7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나토·파트너국 합동 외교장관 회의에 ‘AP 4’도 참석했다고 소개했다.

이와 관련, 우크라이나에 대한 안보 지원을 논의하기 위해 나토를 주축으로 이날 독일에서 열린 40개국 국방장관 회담에 한국과 일본, 호주측 대표가 화상으로 참여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블링컨 장관은 향후 나토 정상회의가 열릴 때 일본을 비롯한 AP 4도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의 참석 가능성이 주목된다. 다음 번 나토 정상회의는 오는 6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예정돼 있다.

이와 함께 블링컨 장관은 AP 4와 일본을 언급, 조 바이든 대통령이 수주 내 방문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내달 하순께로 예상되는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및 일본 방문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

블링컨 장관은 대중국 전략과 관련해 조만간 수주 내에 세부 사항에 대해 공개적으로 발표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체결된 중국과 솔로몬제도간 안보 협약에 대해 우려를 표하면서 솔로몬제도 측이 중국군의 장기 주둔은 없으리라는 점을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블링컨 장관은 현재 폴란드에 있는 우크라이나 대사관 직원들이 이번 주 우크라이나 서부의 르비우(리비우)로 복귀한다고 밝혔다.

(워싱턴=뉴스1)

Read Previous

해리스 부통령 코로나 확진…"바이든 대통령과 밀접 접촉 안 해"

Read Next

젤렌스키 부활절 메시지… “우크라이나 승리 믿는다” : 국제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