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친구야! 대한민국을 소개할게’ 열려

 ‘제2회 친구야! 대한민국을 소개할게’ 열려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 총회장 김선미)는 지난 22일 ‘제2회 친구야! 대한민국을 소개할게’ 토론회를 개최했다.

2세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한국 역사 및 문화관을 심어주기 위해 마련된 이날 행사는 70여명의 NAKS 소속 학생들과 교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줌 웨비너(Zoom Webinar)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지난 해에 처음 시작해 올해 두번째로 열린 이번 토론회는 작년 한해 동안 ‘대한민국 바로 알리기’ 기자단으로 활동했던 5명의 청소년 학생들이 스스로 연구하고 찾아낸 한국 문화와 역사 자료들을 다른 친구들에게 소개하고 공유하며 배울 수 있도록 구성됐다.

첫 순서로는 박유빈군(남부뉴저지 통합 한국학교, 동중부 지역협의회)과 박시윤양(시애틀 벨뷰 통합 한국학교, 서북미지역협의회)이 1377년 고려에서 탄생돼 지금은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된 금속활자인쇄본인 ‘직지심체요절’을 주제로 각각 심도있는 발표에 나섰다. 이어, 김지희양(실리콘밸리 한글학교, 북가주 지역협의회)과 김지민군(발도스타 한글학교, 동남부 지역협의회)은 각각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주제로 그 동안 잘못 알려져 있어 올바로 인식하고 꼭 기억해야 할 이슈들을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안현소양(채플힐 드림 한글학교, 동남부 지역협의회)은 잊혀진 전쟁이라 일컬어지는 ‘한국전쟁’의 기억을 새롭게 바꾸자며 열띤 발표와 토론을 이어갔다.

또한, 각 주제별로 발표가 끝날 때마다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발표자와 참여자들이 소통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번 토론회를 처음부터 끝까지 지켜 본 김선미 총회장은 “특별히, 이번 행사는 학생들이 발표한 내용과 질의응답에서 보여준 발표자들의 다양한 관점과 연구에 대한 뚜렷한 의견이 놀라울 정도로 아주 수준 높았고, 정말 자랑스럽고 훌륭하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단독] 손담비, 이규혁과 오는 5월 13일 결혼

Read Next

MLB 폐쇄로 필리스의 완벽한 결과는 무엇입니까?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