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김종인과 공조 방안 모색 위해 만나…재합류 상정 아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2022.1.7/뉴스1 © News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0일 김종인 전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총괄선거대책위원장과 회동하는 것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의) 재합류를 상정해 만나는 것이 아니라 상황 공유하고 계속 공조할 방안을 모색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특정한 상황 변화나 조치를 염두에 두고 가는 것이 아니다. 오랜만에 인사드리러 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지지율에 대해서는 “지난주 일간 조사를 진행하는 것을 보면 (이번 주) 금요일부터 급격한 상승 추세로 변할 것이라고 본다”며 “다시 말하지만 60일이면 충분하다고 본다”고 자신했다.

이른바 ‘멸공 릴레이’에 대해서는 “후보도 멸치랑 콩을 자주 먹는다고 반응할 정도로 가볍고 위트있게 대응했는데, 오히려 후보 주변에서 후보의 행동을 깊게 관찰하는 사람이 챌린지를 이어나가는 것은 과하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정책적 행보가 아주 좋은 평가를 받는데 이념적인 어젠다가 관심받는 상황은 안 만들었으면 한다”며 “우리 후보가 멸공 주의자였으면 기자회견을 했을 것이다. 해시태그로 젊은 세대가 좋아하는 방식으로 익살스럽게 풀어낸 것을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재·보궐 선거 공천관리위원회와 관련해서는 “이번 주 목요일쯤부터 하자고 (오늘 비공개) 최고위회의에서 말한 것이 전부”라고만 했다.

‘59초 공약 시리즈’와 관련해서는 “여러 경로로 실생활과 관련된 정책이 많이 들어와서 실무자들이 검토하고 공약화하는 것도 굉장히 힘에 부칠 정도”라며 “이틀에 2개씩 주기적으로 발표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Read Previous

‘여배·여농 휩쓰는 절대 1강’ 현대건설-KB스타즈의 무서운 연승가도

Read Next

광주전남장로회 미자립교회 선교대회 열어 – 기독신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