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나는 끈 떨어진 놈”…임종석 “몸 만들어라”

5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30일 서울에서 최근 출간한 책 ‘세상을 바꾸는 언어’ 북 콘서트를 열었다.

양 전 비서관은 이 자리에서 “청와대나 권력과 거리를 두고 싶다”면서 백의종군 의사를 재확인했다.

그러나 일반독자를 대상으로 한 이 자리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한병도 정무수석비서관,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민병두 김병기 의원, 양향자 최고위원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양 전 비서관은 이날 저녁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에서 연 북 콘서트에서 “제가 (국내로) 들어오고 나가는 것이 기사가 되고 과도한 주목을 받는 것이 되게 당혹스럽다”면서 “2월까지 한국에 있으려고 하는데 출판사가 요청하는 의무방어전이 끝나면 외국 대학에 가서 공부하면서 대통령님과 계속 떨어져 있고 싶다. 청와대나 권력하고도 거리를 두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3월이 되면 나가서 지방선거까지는 계속 머무는 것이 나을 것 같다”면서 “선거가 끝나면 정치 상황이 한 텀(term·기간)이 끝나고 한 텀이 열리는 것이니 불필요한 저의 복귀설이나 역할설이 잦아들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백의종군’ 입장 선택 이유에 대해 “대통령과 청와대에 도움이 되는 길이기도 하고, 문 대통령이 정치를 9년 정도 하면서 많은 분이 정권교체에 대한 관심 하나로 도움을 주셨지만, 사람 마음이 그렇지 않다”면서 “제가 공직에 있으면 그분들에게 도리를 갚을 방법이 없다”고 설명했다.

양 전 비서관은 “제가 문 대통령이 계시는 5년 동안 근처에 얼씬도 안 하겠다고 하면 너무 단정적으로 말한다고도 하는데 ‘저는 권력 근처에 갈 일이 없다’, ‘끈 떨어진 놈이다’라고 다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전 비서관은 자신의 저서에 대해 “우리가 가야 할 방향에 대해 내미는 손이고, 그런 문을 열고자 하는 분들에게 그런 길을 가달라고 하는 노크”라면서 “직접은 아니지만, 문 대통령에게도 책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나 청와대에 하고 싶은 이야기를 묻는 말에는 “우리 국민이 스스로 힘으로 이 정부를 만들었기 때문에 어떤 사건을 갖고 문 대통령을 바라보는 시각이나 지지율이 확 올라갔다가 떨어질 것이라고 보지는 않는다”면서 “지지율에 연연하지 않고 국민을 보고 당당하고 신념 있게 뚜벅뚜벅 갔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양 전 비서관은 행사 도중 김종천 대통령 비서실 선임행정관과 함께 객석에 자리한 임 비서실장을 확인하고 무대에서 내려가 인사했다.

그는 “대통령 비서실장이 여기 와도 되느냐”고 웃으며 인사한 뒤 “엊그제도 폭탄주를 한잔 했다. 그날이 가슴 아픈 밀양 참사 직후였는데 과로로 어깨가 뭉쳐 옷을 못 갈아입을 정도였는데 괜찮아지셨느냐”고 물었다.

임 실장은 “(정권 출범 후) 8개월이 넘었는데 잠깐 들어올 때마다 몇 번 코가 삐뚤어지게 술 한 잔씩 하고 그랬다. 많이 외로울 텐데 양정철 형이 씩씩하게 잘 견뎌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이어 “선거 캠페인 할 때는 생각이 워낙 비슷해 ‘척 하면 삼천리, 툭하면 호박 떨어지는 소리’라고, 말을 안 해도 마음이 잘 맞았다”면서 “타지에선 아프면 서러우니 건강을 부탁하고, 몸을 잘 만들어 두세요”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떴다.

임 실장은 행사장을 떠나면서 기자들과 만나 양 전 비서관과의 갈등설을 묻는 말에 “한 번도 다툰 일도 없는데 언젠가부터 그런 얘기가 있다. 그런 일 없다”면서 “와야 제 마음이 편할 것 같아서 왔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또 양 전 비서관과 지지율 하락 문제 등과 관련해 상의를 하느냐는 질문에는 “나간 뒤로 전화 안 하고 들어오면 소주나 한 잔 한다”고 답했다.

한편 출판사 관계자는 양 전 비서관이 임 실장과 폭탄주를 마셨다고 한 발언과 관련해 현장에 기자들에게 “밀양에 화재가 있었던 날이 아니라 한 3일 뒤다. 오해하지 말라”고 설명했다.

양 전 비서관도 행사 후 임 실장과의 술자리에 대해 “(밀양 참사가) 수습되고 며칠 지나서였다”면서 “대통령도 많이 힘들어하시고, 끔찍하고 참담한 사건이니까 청와대 참모들도 다들 지쳐있고 힘들어해서 동지들끼리의 통상적인 위로를 했다”고 부연했다.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