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싫으면 안 보면 되지…‘썰전’ 출연 반대 운동 하려나?”

4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12일 자신의 ‘썰전’ 출연이 불편하다는 일부 시청자 의견을 전한 기사를 공유하면서 “별의별 기사를 다 본다”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장제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썰전’ 뿔난 시청자들 게시판에 ‘장제원이 최선입니까?’”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유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장 의원이 공유한 기사에 따르면 일부 ‘썰전’ 시청자들은 시청자 게시판에 “진심으로 장제원이 최선입니까?”, “장제원 의원 빼주세요”, “장제원 다신 섭외하지 맙시다” 등의 글을 남겼다.

이에 장 의원은 “이제 별의별 기사를 다 본다”면서 “어제 시청률이 5.284%로 최근 방송 중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썰전’에 일부 000 극렬 지지자들이 게시판에 올린 ‘장제원 나오지 말라’는 글들을 가지고 친절하게 기사까지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싫으면 안 보면 되지 실컷 보고 나서, 자신들 주장하고 다르다고 게시판에 직직 써댄 글들을 기사라고 받아쓰는 분들은 그토록 클릭이 급 한가 보다”면서 “참.. 요즘 돌아가는 세상이 참 재밌고 요상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작진이 제가 맘에 안 들면 언제든지 뺄 것”이라면서 “다음 주 바빠서 안 나가려했는데, 뺄 때까지 꼭 나가겠다. 그러면 출연 반대 운동이라도 하려나? ㅎㅎㅎ”라고 덧붙였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장제원 “싫으면 안 보면 되지…‘썰전’ 출연 반대 운동 하려나?”베스트 추천 뉴스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