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日, ‘위안부 합의 후속 조치’ 공식 항의…고노 “절대 수용불가”

5



  •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일본 정부가 9일 우리 정부의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후속 조치 발표에 반발, 공식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후 도쿄와 서울의 외교 경로를 통해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고 교도통신을 인용해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이날 오후 2시 강경화 외교부 장관 브리핑을 통해 위안부 합의 TF 결과를 토대로 마련한 우리 정부의 기본적인 처리 방향을 밝혔다.

강경화 장관은 “일본 정부가 출연한 화해·치유재단 기금 10억엔은 전액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고, 이 기금의 향후 처리 방안에 대해서는 일본 정부와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천명했다.

강 장관은 “우리 정부는 동 합의와 관련, 일본 정부에 대해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강 장관은 “다만 일본이 스스로 국제보편 기준에 따라 진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피해자들의 명예·존엄 회복과 마음의 상처 치유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도 말했다.

이어 강 장관은 “피해자 할머니들께서 한결같이 바라시는 것은 자발적이고 진정한 사과”라고 강조했다.

이에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한국 정부의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미이행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오후 외무성 기자단과 만나 “한일 합의는 국가와 국가의 약속”이라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고노 외무상은 특히 우리 정부가 10억엔을 대신 충당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와관련해 “남북 회담의 내용을 포함해서 되도록 빨리 듣고 싶다”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정권이 변했다고 해서 (전 정권이 체결한 합의를) 실현하지 않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것은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고노 외무상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합의했음에도 불구하고 실행하지 않는 것은 일본으로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즉시 항의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