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중국 경호원, 文대통령 취재 기자폭행…외교부 “中에 진상조사 요청”

7



  • 정부서울청사. 자료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을 수행 중인 한국 기자단이 중국측으로부터 폭력을 당한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외교부는 중국 정부에 유감의 뜻을 표하고 진상 조사를 요청했다.

외교부 노규덕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정부는 오늘 우리측 기자가 취재과정에서 부상을 입는 불상사가 발생한 데 대해 대단히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중국 정부에 즉각 유감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또한 “현장에서 바로 응급조치가 이뤄졌다”며 “(중국 정부에) 사건 진상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필요한 대응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고 말했다.

다만 외교부에서 주한 중국대사 초치 등 강력한 추가 대응을 검토하고 있는지에 대한 질문엔 “유감의 뜻을 이미 전달했다”며 추가 언급은 하지 않았다.

한국 기자단을 폭행한 중국측 경호원이 공안 등 정식 공무원 신분인지에 대한 질문에도 외교부는 “현장과 추가로 확인 후 말씀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이날 문 대통령의 중국 현지 한중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장 일정을 취재 중이던 우리측 기자 2명은 중국측 경호원들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폭행을 당한 기자들은 부상 정도가 중해 MRI와 CT촬영을 위해 현지 병원으로 옮겨졌다.

한편 외교부는 전날 중국측이 문재인 대통령을 영접하는 과정에서 전임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보다 격이 낮은 인사를 보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선 “외견상 형식보다는 정상회담과 방중 일정, 행사 내용과 성과 등 실질적 측면을 봐주기 바란다”고 답했다.

노 대변인은 “중국측은 문 대통령의 방중을 중시한다는 입장을 누차 표명했다”며 “성공적인 방문이 될 수 있도록 우리측과도 긴밀히 협의해 왔다”고 강조했다.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