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에스토니아, 상대국 대사 추방


러시아와 에스토니아가 23일 상대국 대사를 각각 추방 조치했습니다.

러시아 외무부는 마르구스 라이드레 에스토니아 대사를 초치해 2월 7일까지 출국할 것을 명령했습니다.

러시아 외무부는 성명에서 에스토니아 탈린 주재 러시아 대사관의 규모를 급격히 축소한 에스토니아의 “비우호적인 조치”에 대한 보복으로 이같이 조치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에스토니아 지도부가 의도적으로 러시아와의 모든 관계를 파괴했다”며, 에스토니아가 “러시아 혐오”를 가지고 자국에 적대감을 키워왔다고 주장했습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래로 유럽연합(EU) 회원국 대사를 추방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에 에스토니아 우르마스 레인살루 외교부 장관도 탈린 주재 러시아 대사가 2월 7일 자국을 떠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웃 국가인 라트비아도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잔인한 침략과 에스토니아와의 연대”로 “2월 24일부터 러시아와의 외교 관계를 강등하고 러시아도 이에 맞게 행동하길 요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에스토니아와 라트비아는 모두 러시아와 국경을 맞대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을 참조했습니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지적장애 친구 언니 돌보다 유기치사죄로 법정 선 20대…무죄

Read Next

野 “尹정부, 헌법 유린 검찰 독재… 해도 너무한다는게 설 민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