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강제징용 해법 논의  


한국과 일본 외교 당국이 16일 도쿄에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해법을 논의하는 국장급 협의를 가졌습니다.

이날 일본 외무성에서 열린 국장급 협의에는 서민정 한국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후나코시 다케히로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참여했습니다.

서 국장은 협의 후 기자들에게 지난 12일 강제징용 해법 논의를 위해 개최했던 공개토론회 결과와 함께 국내 분위기를 전달했다면서 앞으로도 후나코시 국장과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국장급 협의에서 일본 측의 성의 있는 호응 조치로 ‘사죄와 기여’를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일본은 지난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징용 문제가 완전히 해결됐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NHK’ 방송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국 측이 국내 의견 차이를 조율한 제안을 공식 해결책으로 제시할 수 있는지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한국 외교부 등은 12일 강제징용 해법 논의를 위한 공개토론회에서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전범 기업이 아닌 제3자로부터 판결금을 대신 변제받는 방안을 공개적으로 밝혔습니다.

이에 강제징용 피해자 측은 전범 기업이 반드시 사죄와 배상을 해야 한다며 반발했습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제 3회 “NAKS 한국어 능력 평가( 이하 NKT)”를 시행

Read Next

‘호적메이트’ 드기·도니, 신발장·냉장고까지 반반 나눈 집 공개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