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3국 정상회의 "반도체 등 지역 공급망 구축, 이민 문제 대응 합의"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 정상이 어제(10일) 지역 공급망 구축과 이민자 문제 등 현안들에 대한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이날 멕시코에서 열린 북미3국 정상회의 뒤 채택한 공동선언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공동선언에 따르면 세 정상은 “전기차 개발과 기간시설 선진화에 필수적인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등 미래 핵심산업 분야에서 보다 강력한 지역 공급망 구축과 선별적 투자 촉진을 모색”하기로 했습니다.

이민자 문제와 관련해서는 “안전하고 질서 있는 인도적 이주에 대한 공동의 약속을 확인한다”며, “여기에는 이를 주관하는 공동체를 지원하고, 이주자 및 난민 통합을 촉진하는 일과, 난민과 망명 신청자와 취약한 이주자에 대한 보호 제공” 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정상들은 돈 세탁과 아동 성착취, 총기 및 인신매매를 포함해 국경을 초월한 범죄 행위자와 관련 범죄를 방지하는 조치를 취할 것을 다짐했습니다.

또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합성 마약의 위협을 해결하기 위한 국제적 노력을 진전시키고, 마약 밀매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VOA 뉴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동중부협의회 차세대 교사 포럼 

Read Next

“文정부때 유명무실화 된 한일군사정보협정 강화 필요”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