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외교장관 통화…블링컨 “미중 관계, 소통 유지 논의”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친강 신임 중국 외교부장이 어제(1일) 친 부장 취임 뒤 첫 전화통화를 가졌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친강 신임 외교부장이 그의 새로운 직책을 위해 워싱턴을 떠남에 따라 오늘 오전 전화통화를 했다”며 “미중 관계와 소통 유지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친 부장도 트위터에 “작별인사를 위해 블링컨 장관에게 전화했다”며 “(대사) 재임 중 그와 몇 차례 솔직하고 깊은, 건설적 회동을 한 것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더 나은 중미 관계를 위해 그와 긴밀한 실무관계를 계속하기를 고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지난달 30일 왕이 전 부장의 후임으로 임명된 친 신임 부장은 2021년 7월부터 주미 대사로 근무했습니다.

한편 왕 전 부장은 어제(1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에 게재한 글에서 “지난 1년간 중국과 미국이라는 양대 국가는 서로 잘 지낼 수 있는 올바른 길을 끊임없이 모색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양국은 상호 존중∙평화 공존∙상생 협력을 통해 잘 지낼 수 있는 방법을 확립하고, 중미 관계를 건강하고 안정적인 관계로 되돌려 놓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이기영 강도살인 혐의 적용될까…檢 송치되며 얼굴 공개할지도 주목

Read Next

5대그룹 총수 총출동… “정부·기업, 원팀 돼 위기를 기회로”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