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투기 남중국해에서 미 정찰기 3m 근접


중국 전투기가 남중국해에서 미국 정찰기에 10피트(약 3m)까지 근접했다고 미군이 29일 밝혔습니다.

미 인도태평양 사령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21일 남중국해에서 중국 해군 소속 J-11 전투기가 미 공군 RC-135 정찰기에 3m 이내로 근접했다며, 미군 정찰기는 충돌을 피하기 위해 회피기동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군 대변인은 “우리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모든 국가가 국제법에 따라 안전하게 국제 영공을 이용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미국이 이 사건과 관련해 중국 정부에 문제를 제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워싱턴 주재 중국 대사관은 이에 대한 논평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한동훈 주거침입’ 더탐사 영장 기각…法 “피의자 혐의 인정, 도망 우려 적어”

Read Next

문정인 “인도·태평양 전략, 우려스러운 변화… 中 적대시 안돼”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