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이태원 참사 尹책임” 與 “신현영 증인 나와라”


[unable to retrieve full-text content]

야당은 27일 열린 국회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특위의 첫 기관보고에서 참사 당시 컨트롤타워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며 윤석열 대통령 책임론을 주장했다. 여당은 “대통령실 대응은 어느 정부보다 빨랐다”고 반박하면서 ‘분향소 파이팅’ ‘닥터카 갑질’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비판했다.

특위 소속 민주당 이해식 의원은 이날 문재인 정부에서 만든 ‘국가 위기관리 기본지침’을 근거로 들며 “지침에 재난안전 컨트롤타워로 대통령이 명시돼 있다”고 했다. 같은 당 윤건영 의원은 “오후 10시 15분에 참사가 발생했는데, 대통령은 48분, 행안부 장관은 65분, 국무총리는 87분 만에 보고를 받는다”며 “참사 당시 컨트롤타워의 대응은 총체적인 실패”라고 했다.

Read Previous

Sixers to sign Louis King to two-way contract

Read Next

우크라이나 외무장관 “내년 2월 유엔 평화회담 하자”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