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무성 “유엔 인권결의안은 인권·주권 유린 행위…강경 대응할 것” 반발


노동신문=뉴스1노동신문=뉴스1

북한 외무성이 최근 유엔총회에서 통과된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을 두고 “인권 유린의 최고 형태인 주권 유린 행위”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북한 외무성은 26일 홈페이지에 게시한 ‘미국의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의 산물 – 반공화국 인권결의’라는 제목의 글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을 “적대 세력들이 존엄 높은 우리 국가의 영상(이미지)에 먹칠해보려는 흉계”라고 주장했다.

외무성은 유엔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이 처음 채택됐던 2003년을 “우리 국가의 핵무기전파방지조약(NPT) 탈퇴에 뒤따른 미국의 전대미문의 고강도 압박 책동으로 조미(북미) 사이의 대결이 첨예화되었던 시기”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반공화국 인권결의 채택은 당시 조미 기본 합의문을 뒤집어엎고 우리 국가를 ‘악의 축’으로 규정한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추종한 유럽연합(EU)의 대미굴종행위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해 “죄짓고 도망간 탈북자 쓰레기들의 증언이라는 허위 모략 자료들이 근거”라며 “범죄자들에게서 온전한 말이 나올 리 만무하다”고 폄하했다.

외무성은 “우리에게 있어서 인권은 곧 국권”이라며 “우리는 피로써 선택한 인민대중 중심의 사회주의제도를 수호하기 위해 미국과 추종세력들의 인권소동에 끝까지 강경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에서는 북한인권결의안이 채택됐다. 올해도 유럽연합(EU)이 결의안 작성을 주도한 가운데 한국도 4년 만에 공동제안국에 동참했다. 이에 김성 주유엔 북한대사는 “우리나라 주권에 대한 명백한 침해이자 정략적인 도발”이라며 반발한 바 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Read Previous

푸틴 러 대통령 "대화에 열려 있어"… 중, 코로나 일일통계 발표 중단

Read Next

이란 “영국 국적의 시위 주동자 7명 체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