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中 외교부장 연내 방한 무산… 코로나19 ‘폭증’ 때문


박진 외교부 장관(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외교부 제공)박진 외교부 장관(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외교부 제공)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의 연내 방한 계획이 결국 무산됐다. 최근 중국 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폭증’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당초 왕 부장은 이번 주 우리나라를 직접 방문해 박진 외교부 장관과 대면 회담을 하고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하는 등의 방안을 추진했다. 일각에선 왕 부장의 방한 일정이 1박2일 등 기간과 함께 날짜도 구체적으로 거론됐다.

그러나 최근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방역 규제를 대폭 완화한 뒤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사정상’ 왕 부장의 방한도 무기한 연기됐다고 한다.

이에 대해 한 소식통은 “왕 부장 방한을 위해선 숙소 예약 등 사전 준비가 필요한데 아직 관련 움직임이 없다”며 “방한이 갑자기 결정되는 경우는 매우 드문 만큼 연내는 어렵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소셜미디어(SNS)상에 공개된 중국 방역당국의 내부 회의록 추정 문건을 보면 이달 20일 기준 중국 전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3700만명에 육박하고, 이달 1일 이후 20일 간 발생한 확진자 수는 중국 전체 인구의 약 17%에 이르는 2억4800만명에 이른다.

특히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5일부턴 아예 일일 신규 확진자 수 발표를 중단했다.

중국 측은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 발표를 중단한 배경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진 않았으나, 그간 ‘중국 당국이 발표하는 코로나19 관련 통계와 실제 감염·사망자 수가 다르다’는 의혹과 무관치 않을 것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런 우리 외교당국은 왕 부장의 연내 방한이 불발되더라도 내년 3월 전국인민대표(전인대) 전에 우리나라를 다녀갈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는 것으로 보고 중국과의 관련 소통을 이어갈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역시 중국 내 코로나19 유행 등 상황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단 전망이 많다.

한중 양국은 지난 8월 중국 칭다오(靑島)에서 열린 한중외교장관회담 참석차 박 장관이 방중한 데 따른 답방 차원에서 왕 부장 방한을 추진해왔다. 왕 부장은 이달 12일 화상으로 진행된 박 장관과의 회담에서도 방한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올 10월 중국 공산당 중앙위 정치국원 명단에 이름을 올린 왕 부장은 왕 부장은 내년 3월 전인대 뒤엔 외교부장직을 내려놓은 뒤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으로 활동할 전망이다.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은 중국 외교안보 정책의 컨트롤타워로서 우리 국가안보실장의 카운터파트에 해당한다.

(서울=뉴스1)

Read Previous

Instant observations: Sixers stars go off vs. Knicks for Christmas Day victory

Read Next

왕이 “중국, 러시아와 관계 강화할 것”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