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검찰 소환통보에 與 “소환 응하라”…野 “李 죽이기 배후세력의 자백”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1회 국회(임시회) 제3차 본회의를 위해 본회의장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1회 국회(임시회) 제3차 본회의를 위해 본회의장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성남FC 후원금 의혹’과 관련해 “도피투어를 중단하고 검찰 소환에 응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민주당은 “이재명 죽이기 배후세력의 자백”이라며 반발했다.

국민의힘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25일 논평을 통해 “정기국회도 끝났고 긴 협상 끝에 예산안도 마무리됐다. 이제 눈 덮인 국회에는 이 대표에 대한 검찰 소환장만 덩그러니 남았다. 국회는 이 대표 한 사람을 내려놓고 본래의 자리로 돌아가야 한다”며 “죄가 없다면 광주에 머물 게 아니라 하루라도 빨리 검찰에 출석해 고통의 시간에서 벗어나라”고 촉구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모두의 마음이 떠나고 있다. 경청투어로는 떠나는 마음을 잡을 수 없다”며 “억지로 모은 민심의 힘을 빌려 검찰 소환을 막은 사람은 없다. 이 대표는 민주당 목에 들이댄 칼을 내려놓고 법과 싸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이 대표는 떳떳하다면 검찰에 출두하라. 죄가 없다면 들어간 문으로 당당히 다시 나올 것인데 무엇이 두려운가”라고 말했다.

그는 민생투어에 나선 이 대표를 겨냥해 “민생을 경청한다면서 연일 쏟아지는 자신에 대한 국민적 의혹에 대해서는 철저히 외면한다. ‘민생투어’라고 하지만 ‘도피투어’로 들리는 이유”라고 꼬집었다.

이어 “당당하게 맞서겠다면서도 소환조사는 피하는 대표 때문에 민주당의 처지가 안타깝다”며 “이 대표는 ‘도피투어’를 중단하고 검찰 소환에 응하라. 그것이 대표로서 최소한의 양심”이라고 촉구했다.

이날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실에 이어 국민의힘이 검찰 수사의 배후임을 자백하고 나섰다”며 국민의힘 논평에 반발했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실은 이미 ‘검찰이 이 대표 체포동의안을 건건이 제출하면 방탄 국회 언제까지 가능하겠나’라고 협박한 바 있다”며 “‘이재명 죽이기’의 기획, 실행, 마무리까지 각 단계 단계마다 ‘용산’이 주역임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은 국민의힘까지 본색을 드러냈다”며 “제1야당 대표에게 ‘죄가 없으면 빨리 검찰에 출석하라’고 북을 치고 꽹과리를 울려댄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누가 범인인지 알 수 없을 때는 누가 이득을 보는지 따져보면 된다”며 “지금 국민들은 삶의 무게에 지쳐 신음하고 있다. 이를 돌볼 능력도, 의지도 없는 정부·여당은 오로지 야당 죽이기에만 골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끊임없이 이어지는 이 대표 죽이기가 권력의 무능과 위선을 가리기 위한 얕은수임을 알고 있다”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이 대표는 흔들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재호 동아닷컴 기자 cjh1225@donga.com

Read Previous

Handing out 10 awards from the Eagles-Cowboys game

Read Next

3 pivotal plays from the Eagles’ loss to the Cowboys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