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한파와 폭설로 항공편 결항 속출…5천 편 이상 취소


미국 전역에 불어 닥친 한파와 폭설 등의 여파로 항공편 결항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어제(23일) 하루에만 5천700편이 넘는 항공편이 결항됐습니다. 또 오늘(24일) 운항이 예정된 항공편도 이미 1천 편 이상이 취소됐습니다.

여기에 어제(23일) 1만400편의 항공편이 지연된 것으로 나타나 많은 여행객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항공사별로는 사우스웨스트 항공이 전체 29%에 해당하는 1천238편을 취소했고, 알래스카 항공은 전체 64%에 달하는 507편을 운항하지 않았습니다.

공항으로만 놓고 본다면 어제(23일) 시애틀-타코마 국제공항에서 357편이 결항됐으며, 포틀랜드 공항은 70%의 출발편이 취소됐습니다.

그 밖에 디트로이트와 뉴욕 라과디아, 시카고 오헤어, 보스턴 공항 등도 결항률이 27~38%에 달하는 등 무더기 취소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이에 따라 성탄절과 연말연시를 맞아 여행길에 오른 많은 미국인들이 공항에 발이 묶인 상태입니다.

VOA 뉴스

*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Live updates / open thread, Week 16: Eagles at Cowboys

Read Next

‘이준석 시즌2′는 안된다… 당대표 결선투표제에 담긴 ‘尹心’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