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미얀마 폭력 사태 중단 촉구 결의안 채택


유엔 안보리가 미얀마 내 폭력 사태 중단과 아웅산 수치 전 국가고문을 비롯한 모든 정치범 석방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안보리는 어제(21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회의에서 15개 이사국 중 중국, 러시아, 인도를 제외한 12개국 찬성으로 해당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안보리의 결의안은 거부권을 가진 5개 상임이사국 모두가 찬성해야 하지만,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가 표결에서 기권하면서 결의안이 채택됐습니다.

결의안은 미얀마 군부에 즉각적인 폭력 종식과 아웅산 수치 전 국가고문 등 모든 정치범 석방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또 미얀마 군부의 비상사태 조치에 깊은 우려를 표하면서 “민주적 제도와 절차를 유지하고 국민의 뜻과 이해에 따라 건설적 대화와 화해를 추구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해 2월 쿠데타로 정권을 장악한 뒤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등 정부 고위 인사들을 구금하고 1년간 비상사태를 선포했으며, 최근 비상사태를 내년 8월까지 연장한 바 있습니다.

결의안 초안을 작성한 바버라 우드워드 유엔 주재 영국대사는 표결 뒤 “오늘 우리는 (미얀마) 군사정부에 확실한 메시지를 보냈다”면서 “결의안이 완전히 이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도 결의안에 대해 “위기를 해결하고 버마(미얀마) 군사정권의 고조되는 민간인 억압과 폭력을 종식시키기 위한 안보리의 중요한 조치”라고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Adblock test (Why?)

Read Previous

이재명 “생일 맞춰 소환장 보냈나…전혀 속 타지 않는다”

Read Next

제주 38cm 눈폭탄…한라산 33명 고립·항공기 288편 결항

Don`t copy text!